2015.11.19 05:10
조회 수 103 댓글 1

사람이 죽어간다.

이놈들아.

여기, 여기 사람이 죽어간다.

눈길 하나 주지 않는 구나.

바로 옆에 있는데. .


방귀 냄새만 풍기고

45도도 돌아보지 않는구나.


니들이 인간이냐.

니들이 사람이냐.

살 수가 없다.

사람이 죽어간다.

너희들 옆에

바로 옆에

내가 죽어가고 있다.


내 어머니의 태양이

사그러들고 있다.


아직까지도 찬란할

내 어머니의 태양.

Comment '1'
?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4 오늘은 유무절 동시성 2016.02.29 62
233 회원가입 3 향적 2016.02.07 99
232 공약 1 동시성 2016.02.05 99
231 우리 돼지 2 더듬이 2015.11.28 188
230 돼지 우리 도성문 2015.11.20 94
229 용희와 나의 차이 1 김홍도 2015.11.19 79
» 관심없는 사람들에게 1 2015.11.19 103
227 수지 중의 수지 1 곱사리 2015.11.11 177
226 너구리 오수년 2015.11.03 110
225 유니콘 오수년 2015.10.28 94
224 도깨비 오수년 2015.10.20 80
223 노트북 책상 file 동시성 2015.09.20 10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