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자맨 2020.11.11 14:07
조회 수 37 댓글 3

Kmi와 처음 만날 날은 저번 주 일요일 밤이었다.

그녀는 키가 175cm는 돼 보였는데, 하반신에 달라붙는 짙은 블루 청바지를 입고 있었다. 그녀의 가죽구두 굽 소리가 아직도 내 귓가에 맴돌고 있다. 또각, 또각, 또각, 그녀는 흘러내린 갈색 단발머리를 귀 뒤로 넘기고서 도마뱀처럼 냉혈한 눈으로 나를 바라보며 물었다.

 

 

메이트님! 막걸리 누가 창고에 진열하셨어요?”

 

 

저는 아닙니다.

 

 

메이트님! 혹여나 고객님이 상온에 둔 막걸리를 드셔서 탈이 난다면 어떻게 하시려고 그러세요?”

 

 

기습공격이었다. 이미 어느 정도 예상은 했었지만, 막걸리를 걸고 넘어갈 줄이야.

 

 

흔치 않지만 이러한 기습적 공격이 발생하면 내 입은 나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무작정(의식, 또는 무의식에 나도 모르게 저장된 어떤 것.) 지껄여댄다.

 

 

. 참나, 하루 이틀 장사해보셨어요? 막걸리 하루 이틀 지난다고 상하지 않습니다. 가만두고 보니까 너무 고지식하시네요.”

 

 

나는 오늘 밤 Kmi에게 이 말을 한 것에 대해 내심 자랑스러워할 것이다.

 

 

그러자 그녀는 막걸리 네 병을 서울우유 1리터 팩 앞에 진열했다.

 

 

메이트님. 여기는 바람이 불어오니까 앞으로는 여기다 진열하세요.”

 

 

바람이라고 다 똑같은 바람은 아니겠지만, 어느 정도는 괜찮겠지요.”

 

 

그녀는 황량한 들판의 낫을 든 사신처럼 내 곁을 지나갔다. 나는 그녀에게서 사람의 냄새를 맡을 수가 없었다.

 

 

그녀는 이미 정렬되어있는 김밥을 다시금 정리하더니 갑자기 나를 돌아보며 물었다.

 

 

메이트님! 혹시 투잡하세요?”

 

 

나는 곤혹스러웠지만 대답했다.

 

 

아뇨.”

 

 

그럼 공부하세요?”

 

 

아니요. 근데 왜 묻죠?”

 

 

이곳에 투잡하신다는 분들이 많아서 한 번 여쭤봤어요.”

 

 

저는 이것저것 합니다.”

 

 

나는 씁쓸한 뒷맛을 느끼며 편의점을 나왔다.

집에 돌아온 나는 맥주를 마시며 Kmi에 대한 생각을 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그녀의 목소리가 아직도 내 머릿속을 휘젓는다.

Comment '3'
  • ?
    세븐일레븐점장 2020.11.21 06:25
    .이글도지워주세요.댓글달려있어안지워집니다.ㅜㅜ
  • profile
    관리자 2020.11.27 03:19

    오키! 지웠습니다.

  • profile
    오줌보 2020.11.23 20:07
    K춘mi는 가죽구두 굽을 제외하고 실제 키가 175cm 정도인가요?
    아니면 굽을 포함하여 175cm 정도인가요?

    만약 전자라면 과거 수드라가 크샤트리아 영접하듯 복종하고
    후자라면 꼬리가 밟힌 쥐처럼 제한적으로 저항해도 무방할 것입니다.
?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게시판 설명 관리자 2013.09.25 1717
» 그림자맨 일기 [8] 3 그림자맨 2020.11.11 37
84 그림자맨 일기 [7] 1 그림자맨 2020.10.27 35
83 그림자맨 일기 [6] 1 그림자맨 2020.09.08 52
82 그림자맨 일기 [5] 그림자맨 2020.08.25 42
81 그림자맨 일기 [4] 그림자맨 2020.06.02 61
80 그림자맨 일기 [3] 2 그림자맨 2020.05.19 116
79 그림자맨 일기 [2] 3 그림자맨 2019.08.07 228
78 기타 김동화에게 3 백종민 2019.07.29 185
77 그림자맨 일기 [1] 2 그림자맨 2019.07.17 162
76 기타 봉준호의 황금종려상 소식에 대한 단상 file 동시성 2019.05.26 148
75 막심일기 막심일기11 - 엘리멘탈 린다 file 막심 2018.09.18 135
74 생생탐구 조금상의 생생 탐구인생 제11화 <이성> file 김동화 2018.07.03 9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