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심 2018.09.18 07:53
조회 수 61 댓글 0

9e0e20cc2ea21633b0c14bf937a150dd.jpg

 

경기도 여주시의 무당의 지하실에서 본 것을 몇가지 말하려고 한다.

 

나는 시공간을 넘나들며 참 많은 것을 보았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슬픈 것은 근세 시대 때의 린다를 보았을 때였다.

 

린다는 매우 아름다운 처녀였고, 물론 나는 그녀를 사랑했다.

린다는 저택에서 일을 하는 시녀였고, 나는 말을 관리하는 마부였다.

 

린다의 목덜미는 하얗고 눈동자는 영롱했다.

아주머니들과 함께 음식을 만들고 이불을 삶고 있을때도

린다가 있는 곳에는 언제나 맑은 빛이 감돌았다.

 

내게 린다는 성녀같아 보였고, 린다가 있는 곳은 어디든 성전이 되었다.

린다의 눈 앞에 있으면 공기의 결이 더 맑고 부드러워 졌으며

순간은 깊고 여유로워 졌다.

 

린다는 신앙심이 깊었다. 우리는 밀실에서 우리만의 예배를 드렸다.

사람들을 서로 오해하고 다투게 하는 마귀의 작용에 대해서도 이야기 하였다.

 

린다는 영특하고 목소리가 매우 아름다웠다.

나는 그런 린다를 위해 밤마다 틈틈히 시와 노래를 만들었다.

 

"눈으로 보이는 비좁은 세상은,

껍데기 같은 삶은 얼마나 연악한가요.

형상을 초월하는 진실을 만나게하여

이 세상에서부터 자유롭게 하소서"

 

내가 만든 노래를 린다가 부르는 것이

저택의 주인에게 발각되었다.

 

질투를 느낀 저택의 주인은 그때부터

나와 린다가 같은 공간에 함께 있지 못하게 하였다.

저택의 주인은 린다를 욕망하고 있었던 것이다.

 

나는 저택의 출입을 금지 당하고

마굿간과 마굿간에 딸린 집에서만 있어야 했다.

나를 딱하게 보는 아주머니들은 음식을 이것 저것 갖다주면서

린다에 대한 소식을 전해주었다.

 

하루는 끔찍한 소식이 전해졌는데

저택의 주인이 밤마다 린다를 방으로 블러들인다는 것이다.

나는 호밀빵 위에 눈물이 뚝뚝 떨어지는 것을 지켜 보았다.

 

린다가 이따금 천을 널때야

발코니에 있는 모습을

아래에서 멀리 지켜볼 수 있었다.

 

저택의 주인은 린다를 아예 가두기 시작했는데

나는 새벽이 되면 린다가 갇혀있는 방을 향해 노래를 불렀다.

 

창문 틈새로 나의 노래가 린다에게 전해지기를 바라며

우리가 함께 만들고 불렀던 노래를 불렀다.

 

그러나 린다는 답이 없었다.

슬픔이 가득해지자

마귀가 찾아왔다

 

마귀는 나에게 말했다.

 

“린다가 응답하지 않는 이유는 린다는 널 잊었기 때문이야.”

“고귀한 주인님이 린다를 품었으니, 말똥 냄새 나는 천한 너는 지워졌어.”

 

나는 아니라고 항변했다.

“린다가 그럴리 없어. 우리가 나눴던 순간들, 그 반짝거리는 영롱함을 린다는 결코 잊지 못할거야!”

 

이후에도 린다는 소식이 없었다.

발코니에도 보이지 않았다.

아주머니들 조차 목격하지 못하였다.

 

린다는 대체 어디로 갔을까?

?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게시판 설명 관리자 2013.09.25 1668
79 기타 일기 [2] 3 그림자맨 2019.08.07 55
78 기타 김동화에게 3 백종민 2019.07.29 55
77 기타 일기 [1] 2 그림자맨 2019.07.17 47
76 기타 봉준호의 황금종려상 소식에 대한 단상 file 동시성 2019.05.26 53
» 막심일기 막심일기11 - 엘리멘탈 린다 file 막심 2018.09.18 61
74 생생탐구 조금상의 생생 탐구인생 제11화 <이성> file 김동화 2018.07.03 58
73 기타 마르크스 탄생 200주년을 지나며 3 file 안채호 2018.06.21 95
72 생생탐구 조금상의 생생 탐구인생 제10화 <에고> file 김동화 2018.04.09 62
71 막심일기 막심일기10 - Let My Fire file 막심 2018.03.16 69
70 생생탐구 조금상의 생생 탐구인생 제9화 <추억 속의 형> file 김동화 2018.03.13 63
69 생생탐구 조금상의 생생 탐구인생 제8화 <착한 마음> file 김동화 2018.03.06 42
68 막심일기 막심일기9 - 지하실에서 돌아온 막심 막심 2018.02.10 5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