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시성 2017.04.28 15:03
조회 수 46 댓글 4

ahn.jpg

 

안철수가 오늘(28일) 뭐가 그리 '긴급'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어쨌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시 '공동개혁정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그 공동정부를 이끌 준비위원장이 '김종인'이라고 밝혔다. 

 

과감하게 민정수석실을 폐지하고 비서실을 축소하는 등 대통령 권한을 대폭 축소하고, 책임총리를 국회의원이 임명하고 책임장관을 책임총리가 임명하는 등 내각 중심의 국정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은 3년만 하고 바로 개헌을 하기로 했는데, 이는 국민의당 바른정당 자유한국당이 그동한 주장해온 대로, 대통령의 권한을 대거 박탈하고 국회의원의 권한을 대폭 확대하여, 국회의원들이 영구히 나눠먹을 수 있는 '이원집정부제'나 '의원내각제'로서의 개헌인 것이다.

 

이쯤되면 정말 궁금해진다. 안철수의 새정치란 무엇인가? 진짜 저런게 옳다고 생각하는 걸까? 대의라는 게 조금이라도 있긴 할까? 애초 대통령이 되려고 한 이유는 뭘까? 단지 대통령이란 명함을 따고 싶은 에고의 욕망인가?

 

kimahn.jpg

 

국민의당에 김종인의 합류한다는 기사에 여러 댓글들이 쏟아지고 있는데, 그 중 재미있게 봤던 댓글들을 몇가지 소개한다.

 

- 판타스틱4 (박지원, 손학규, 김한길, 김종인) 완성!

- 4차노인혁명이냐!

- 안철수는 상왕수집가냐!

- 태상왕 김종인, 상왕 박지원, 주상 안철수!

- 박지원(76), 손학규(71). 김한길(65), 김종인(78), 대체 이런 새정치가 어딨냐!

 

위 댓글을 보며 안철수가 진짜 '상왕수집가'로서의 진면목을 보이거나, 진짜 '판타스틱4'를 완성하려면 한 분을 더 모셔와야 햔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직 60대인 김한길이나 주승용은 너무나 창창해서 상왕이나 F4의 자리에 오르기엔 역부족이다.

 

안철수는 거대 기득권 양당체제 때문에 수십년 동안 정치적인 진보가 없었다며, 이승만이나 김대중이나 전두환이나 노무현이나 박근혜나나 마찬가지로 한국 정치를 퇴보시킨 장본인들로 버무리기 일쑤인데, 사실 안철수의 '제 3당론'이야 말로 새로울 것이 없다.

 

92년도 정주영의 국민통일당, 97년 이인제의 국민신당, 2002년 정몽준의 국민통합21, 2007년 이회창의 자유선진당은 모두 제 3당으로, 주로 '중도'나 '중도보수'를 표방하며 거대양당 체제를 비판했었다. 특히 정주영의 국민통일당은 무려 31석이나 갖춘, 지금의 국민의당에 버금가는 규모의 정당이었다.

 

물론 이 정당들은 대선이 끝나고 얼마가지 않아 모두 없어졌지만, (국민이당 역시 대선에 패배하면 없어질지 모른다.) 이들 정당 말고도 가장 중요한 제 3당이 있었으니 바로 '김종필의 자민련'이다!

 

kimahn2.jpg

 

김종필의 자민련은 무려 10년 이상을 유지한 한국 '제 3당계의 공룡'이다. 번번히 원내교섭단체 문턱에서 미끄러졌지만 17석까지도 가져봤다. (자민련의 전신인 신공화당 시절엔 35석도 가져봤다.) 무엇보다 김종필은 '내각제의 조상'이자 산증인이다. 국민의당과 마찬가지로 하나의 지역만을 기반으로 했으며, 정당의 컬러 역시 국민의당과 같은 녹색이었던 '네이티브 그린맨'이다.

 

안철수는 김종필을 모셔와야 한다. 퇴물 취급하지 말고, '새정치 이념의 원로'로 받들어 모셔야 한다. 마침 김종필도 문재인은 싫어하지만 안철수는 기대하고 있다고 하지 않았는가.

 

충청표와 보수표를 의식해 반기문을 외교특사로 모신다고 여러번 언급한 것은 좋았다. 부디 김종필을 어떤 식으로든, 하다못해 원로 고문으로라도 추대하여 기념하고 받들자! 충청으로 내친김에 자민련을 물려받았다 이회창에게 넘겨버렸던 심대평도 괜찮다.

 

박지원(76), 손학규(71), 김종인(78), 반기문(74), 심대평(77), 김종필(92). 멋지지 않은가! 이래야만 '판타스틱 상왕수집'이다!

Comment '4'
  • ?
    롯데 2017.04.28 18:41

    종필 형님이 어느덧 92세!

  • ?
    해태 2017.04.28 19:03
    용필 형님도 어느덧 67세!
  • ?
    심은하 2017.05.03 06:18
    내각제의 조상을 몰라뵀습니다. 죄송스럽습니다.
  • profile
    오줌보 2017.05.06 20:53
    김종필 사실상 홍준표 지지.
    새정치 원로를 안 모셔가니 결국 빼앗겼네요!
?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 음악 프랑스 여가수 특집 2 - Francoise Hardy 1 file 비선형 2013.05.17 7557
82 음악 Donovan - Celeste 1 michael 2013.01.25 6330
81 영화 '아버지를 위한 노래', 하나는 뭐였더라 3 백종민 2013.09.17 4598
80 음악 프랑스 여가수 특집 1 - France Gall file 비선형 2013.05.17 3897
79 음악 José González - Heartbeats 비선형 2013.02.15 3806
78 음악 Astor Piazolla - Milonga for 3 비선형 2013.02.07 3772
77 음악 Polyphonic Spree - Lithium 2 michael 2013.02.04 3766
76 음악 Polyphonic Spree - It's The Sun file michael 2013.02.04 3529
75 종교 샤르트르 대성당의 미로 (cal. 505) file 비선형 2013.01.24 3258
74 음식 중화요리 만리성 2 file 동시성 2013.03.15 2860
73 음악 George Harrison (조지 해리슨) - Wah-wah file 동시성 2013.01.09 2826
72 영화 월트 디즈니의 단편 paperman 1 지킨스 2013.02.02 278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